신용현 의원 "안철수로 시작된 한국정치 혁신경쟁이 통합의 정치로 마무리돼야"
상태바
신용현 의원 "안철수로 시작된 한국정치 혁신경쟁이 통합의 정치로 마무리돼야"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1.07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은 '이념대결' 아닌 '혁신경쟁'을, '분열' 아닌 '통합'을, '과거' 아닌 '미래' 원해
안철수 의학, IT, 벤처 등 여러 분야 성공 경험 가진 만큼 실용과 통합정치 할 수 있어
신용현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안철수로 시작된 2020년 한국정치 혁신경쟁이 통합의 정치로 마무리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신용현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안철수로 시작된 2020년 한국정치 혁신경쟁이 통합의 정치로 마무리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가 정치권에 대한 혁신 필요성을 제기하며 정치복귀를 선언한 것에 대한 환영의 목소리가 국회에서도 나왔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읕 7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주 안철수 전 대표의 정치복귀 선언으로 사실상 문재인 정부에 맞서는 중도와 보수진영의 혁신경쟁은 본격화됐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지난 문재인 정부 3년을 돌이켜보면 4차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하는 혁신은 사라졌고 총선용 세금퍼주기쇼, 대북평화쇼 등 거짓 이미지로 인한 갈등과 분열만 남았다"며 "이미지정치, 분열정치만으로는 4차산업혁명시대가 요구하는 정치적‧경제적‧사회적 혁신을 실현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은 '이념대결'이 아닌 '혁신경쟁'을, '분열'이 아닌 '통합'을, '과거'가 아닌 '미래'를 원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제 자신의 정치적 이미지에 연연하지 않는, 국익과 민생을 위해 희생하고 통합할 수 있는 진짜 정치인이 필요하다"고 안 전 대표의 정계 복귀를 반겼다.  

신 의원은 "의학, IT, 벤처 등 여러 분야에서 실험을 통한 성공 경험을 가진 안철수 전 대표야말로 이미지 정치에 연연하지 않고 분열에 기대지 않는 실용과 통합의 정치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안철수로 시작된 2020년 한국정치의 혁신경쟁이 진영과 이념에 기대 거짓 이미지로 국민에 기생하는 분열정치를 끝내고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통합의 정치로 마무리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