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전 서울시장 "미친 집값 잡을 검증된 해법 있다"
상태바
오세훈 전 서울시장 "미친 집값 잡을 검증된 해법 있다"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2.30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오세훈TV'서 서울·수도권 부동산 폭등 대책 밝혀
분양가 상한제, 분양원가 공개, 후분양제 3종 세트가 집값 정상화
오세훈 "박원순, 있는 권한도 못 쓰면서 없는 권한 달라고 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30일 폭등하는 집값을 잡을 비책이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30일 폭등하는 집값을 잡을 비책이 있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30일 "미친 집값 잡을 검증된 해법이 있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내년 4월 총선에서 추미애 민주당 국회의원이 법무부 장관 지명으로 공석이 된 서울 광진을에 자유한국당 후보로 출마 예정이다.

오 전 시장은 이날 방송된 유튜브 방송 '오세훈TV'를 통해 부동산 폭등에 대한 대책을 밝혔다.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 본부장과 부동산 문제에 대한 진단과 해법을 주제로 대담을 진행했는데 이 방송에서 김 본부장은 서울 집값을 안정시킨 대표적인 사례로 오 전 시장의 서울시를 꼽았다.

오 전 시장은 2006년 분양원가 공개 항목을 61개로 대폭 확대했다. 서울 장지, 발산지구는 61개 항목을 공개하지 않은 판교 신도시에 비해 평당 평균 분양가가 500~700만 원 낮았다. 

동시에 오 전 시장은 80% 완공 후 후분양제를 도입했는데 이에 따른 은평 뉴타운 분양가는 선분양보다 10% 인하 효과가 있었다는 평가다.

김 본부장은 싸면서도 질 좋은 주택 공급도 집값을 안정시키는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3종 세트에서 더 나아가) 서울시가 운영하는 SH공사를 활용하여 분양원가를 내리면 시중 아파트 절반 가까운 가격에 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며 "그렇게 하면 주변 시세에 영향을 끼치고 결국 전국적으로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했다.

이날 방송에선 오 전 시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의 서울 집값 대책을 비교하기도 했다.

박 시장 취임 이후 분양원가 공개 항목은 61개에서 12개로 줄었고 후분양 공정률은 80%에서 60%로 낮아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박 시장이 취임한 뒤 지난 7년 간 서울 공공주택 공급이 전체 분양주택 수의 4%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반면 오 전 시장의 시장 시절 비율은 18%였다고.

김 본부장은 "오 전 시장은 과거 강남 아파트값이 보통 평당 3000만 원이 넘을 때 강남구 세곡동에 평당 900만 원대 아파트를 분양해 헌 아파트값을 떨어뜨렸다"고 했다. 

이어 "경기 용인·파주 교하·인천 송도보다 분양가가 낮다보니 서울과 수도권에 100만 채 정도의 미분양 아파트가 생겼다"면서 "이를 정부가 분양가 70%에 사서 임대주택으로 썼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특히 "오세훈 시장 시절 발산지구 분양가와 길 바로 건너편 마곡지구 박원순 시절 분양가가 2배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또 "박 시장은 강남구 수서역 바로 앞 수서지구를 평당 2300만원에 분양했다"면서 "그 길 하나 건너 자곡동에 오 시장은 1200만원에 분양했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택지를 싸게 공급해서 싸게 분양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는데 박 시장은 자신에 비해 2배 가까운 가격에 택지를 분양했다고 주장했다.

김 본부장은 "서울시장은 토지수용권, 토지용도변경권, 토지독점개발권이 있고 막강한 공공개발 회사인 SH공사가 있다"며 "새 집을 헌 집의 절반 가격으로 제공한 오 전 시장 방식을 꾸준히 활용하면 비싼 헌 집을 사겠다고 몰릴 가능성은 없어진다"고 말했다.

이에 오 전 시장은 "몽상가적인 말이 아니라 이미 과거에 성공했던 정책들"이라면서 "박 시장이 토지공개념을 도입하겠다는 실현이 불가능한 이야기를 하는데 본인이 가진 권한도 쓰지도 못하면서 없는 권한을 달라고 할 자격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