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박원순 사건, 서울시 자체조사는 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기는 것"
상태바
주호영 "박원순 사건, 서울시 자체조사는 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기는 것"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7.15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진상조사 주체 될 수 없고 조사받아야 할 대상.... 검찰 특별수사 촉구
민주당 지도부의 피해자 및 대국민 사과에 대해서도 '영혼없는 사과'라고 맹비판
정의당과 기본소득당도 비판에 가세... "민주당과 서울시는 입장을 분명히하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여비서 성추행 의혹 사건 관련해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진상규명에 나서기로 한 데 대해 "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기는 것"이라며 검찰의 특별수사를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여비서 성추행 의혹 사건 관련해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진상규명에 나서기로 한 데 대해 "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기는 것"이라며 검찰의 특별수사를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5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여비서 성추행 의혹 사건 관련해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진상규명에 나서기로 한 데 대해 "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기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하면서 직간접적으로 가해를 한 정황이 드러난 서울시가 자체 진상조사를 한다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것과 다를 바 없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진상조사의 주체가 될 수 없고 오히려 조사를 받아야 할 대상이라며 검찰의 특별 수사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의원총회에서 "공무상 기밀 누설과 관련해서도 서울시청에서 누군가가 연락을 받은 상황이 있기 때문에 서울시가 조사의 주체가 되어서는 안 된다. 이미 묵인 은폐의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또다시 진상조사를 맡긴다면 자신들의 책임을 부정하는 결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피의자의 사망으로 경찰은 '공소권 없음'이라고 결론을 내렸다고 하니 조속히 사건을 검찰로 송치해서 검찰은 특임검사나 혹은 특별수사본부를 만들어서 성추행 사건의 진실과 공무상 비밀 누설 과정, 묵인이나 은폐한 공보 흔적들을 철저히 수사해서 국민들께 공표하라"고 요구했다.

이울러 이번 사건 관련해 책임이 있는 사람은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민주당 지도부의 피해자 및 대국민 사과에 대해서도 영혼없는 사과라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민주당이 오늘에야 사과 입장을 밝혔다"며 "아마 들끓는 여론에 못 견뎌서 영혼 없이 반성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지도부가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지 않고 '피해 호소인' '피해 고소인' 등으로 표현한 데 대해서도 "또다시 2차 가해적인 행동이 나온 점은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은혜 대변인도 민주당을 향해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당'"이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호소인', 당권주자라는 이낙연 의원은 '고소인', 진상조사를 떠밀려 하겠다는 서울시마저 '피해 호소 직원'이라는 희한한 말을 만들어 '가해'의 돌림노래를 부르고 있다"며 "이는 의혹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민주당의 '우아한 2차 가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과 기본소득당도 민주당과 서울시의 태도를 향해 강하게 비판했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지 않고 '피해 호소인'으로 표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서울시와 민주당은 직장 내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 입장을 분명히하라"고 촉구했다.

조 대변인은 "민주당 역시 이해찬 대표가 공식적으로 사과를 전한 만큼 진정성 있는 사과를 위해서라도 '피해호소직원'이라는 표현에 대한 정정을 바란다"며 "'피해호소직원'이라는 표현은 피해자에게 또 다른 위력으로 다가설 수 있으며 2차 가해 소지가 다분하다. 제대로 된 반성문을 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본소득당은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하는 것은 "셀프 조사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인지적 감수성이 검증된 조사관들이 서울시와 독립해 이번 사건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민주 기본소득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조사의 대상이 돼야 하는 서울시가 셀프로 조사하겠다는 말은 진실을 밝힐 의지가 없다는 말과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실제 서울시는 이날 이번 사건 관련 입장문 발표와 브리핑에서 성희롱, 성폭력, 성추행이라는 단어 대신 '인권침해'라는 표현을 썼다.

박 전 시장으로부터 지난 4년 간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비서 A씨에 대해서는 '피해자'라는 말을 놔두고 굳이 '피해 호소 직원'이라는 모호한 표현을 사용했다.

한편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지난 8일 자신의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를 당했고 이튿날 출근하지 않고 집을 나간 뒤 북한산 기슭에서 10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됐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