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례연합정당 전당원 투표로 결정... "정권심판 도화선 될 것"
상태바
민주당, 비례연합정당 전당원 투표로 결정... "정권심판 도화선 될 것"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3.09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비례연합정당 합류 움직임 두고 정치권 논란 가열... 야당, 일제히 비난 목소리
황교안 "비례민주당 움직임은 정권심판의 가장 강력한 도화선이 될 것"... 엄중 경고
민생당과 정의당도 한 목소리로 반대... "비례연합정당은 결국 민주당의 무덤이 될 것"
"대기업이 골목상권 침투한 것과 골목상권과 연대해 조합 만들려고 하는 차이는 크다"
민주당이 진보 진영의 비례연합정당 합류 여부를 전 당원 투표로 결정하기로 한 가운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9일 "비례민주당 움직임은 정권심판의 가장 강력한 도화선이 될 것"이라 비난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주당이 진보 진영의 비례연합정당 합류 여부를 전 당원 투표로 결정하기로 한 가운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9일 "비례민주당 움직임은 정권심판의 가장 강력한 도화선이 될 것"이라 비난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민주당이 진보 진영의 비례연합정당 합류 여부를 전 당원 투표로 결정하기로 한 것을 두고 정치권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물론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제 도입을 위해 민주당과 '4+1' 협의체에 함께했던 정당들도 일제히 민주당을 비난하고 나섰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합류 움직임에 대해 9일 "민주당 스스로 연동형 비례제가 민심 왜곡 선거법이라고 하는 증거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이 의석수에 눈이 멀어서 야합세력 간의 밀약마저도 잊어버리고 비례민주당의 의혹을 떨쳐내지 못하고 있다"며 "차라리 '연동형 비례제를 후회한다'고 고백하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 도입을 위해 이른바 '4+1' 협의체를 가동했던 것을 거론하며 "연동형 비례제 도입이 마치 절대적인 정치개혁 과제인 냥 억지를 부려오지 않았는가"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온갖 폭거와 불법을 동원해가면서 야당을 짓밟고 이 괴물 선거법을 기어이 통과시키지 않았는가"라며 "그래놓고 연동형 비례제 취지를 정면으로 훼손하는 비례정당 창당의 꿍꿍이를 못 버린다. 전 당원 투표로 결정하겠다는 것, 사실상 책임회피용 술책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말 염치가 없다"며 "민주당 스스로 연동형 비례제가 민심 왜곡 선거법이라고 하는 증거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최신까지만 해도 미래한국당 창당에 대해 퍼붓던 민주당의 험악한 독설들을 국민들은 지금도 여전히 모 기억하고 있다고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본인들이 만든 선거제를 본인들이 무력화시키는 것은 스스로도 참 부끄럽고 창피하지 않은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오직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서 자신들이 만든 선거법도 내팽개칠 수 있는 정권은 당연히 국민의 선택을 받을 자격이 없다"며 "비례민주당 움직임은 정권 심판의 가장 강력한 도화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이 만든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이 비례의석을 싹쓸이할 경우 제1당의 입지가 흔들릴 수 있다는 현실적인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그러나 정작 '4+1' 협의체에 함께했던 정당들마저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합류 움직임을 강력히 성토하고 있다.

민생당은 원칙도 버리고 대의마저 배신하는 비례연합정당은 민주당의 무덤이 될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는 "비례연합정당 참여는 결국 민주당과 미럐통합당이 기득권 거대 양당제에 공생하고 있는 관계임을 스스로 증명하는 꼴"이라며 "도대체 언제까지 우리 국민이 거대 양당의 구태 후진 정치를 감내해야 하냐"고 비판했다. 

정의당도 비례연합정당에 대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훼손하는 위헌적인 꼼수 정당이라며 반대 입장을 유지했다.

심상정 대표는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내부 논의를 통해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결정할 전 당원 투표 방식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을 계획이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란이 되고 있는 비례연합정당 움직임에 대해 대기업과 골목상권과의 관계에 비유해 설명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대기업이 골목상권 침투한 것과 골목상권과 연대해서 조합을 만들려고 하는 차이는 굉장히 크다.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투는 미래통합당이 보여준 모습이라고 한다면 저희는 같이 조합을 만들어서 이 문제를 어떻게 극복해볼 것인지에 대한 제안에 대해 어떻게 임할 것인지 논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