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4+1은 '심정손박+문"... 대안신당 "헛소리다"
상태바
심재철 "4+1은 '심정손박+문"... 대안신당 "헛소리다"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12.19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연동형 선거제 밀어붙이면 '비례한국당' 만들 것"... "자해행위로 끝날 것"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안팎에서 열린 선거법 및 공수처법 저지 규탄대회에서 '4+1'을 좌파연합 신5적으로 빗대 '심정손박+문'이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4+1'이 연동형 선거제를 밑어붙이면 한국당은 '비례한국당'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안신당은 "한마디로 헛소리"라고 강하게 받아쳤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안팎에서 열린 선거법 및 공수처법 저지 규탄대회에서 '4+1'을 좌파연합 신5적으로 빗대 '심정손박+문'이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4+1'이 연동형 선거제를 밑어붙이면 한국당은 '비례한국당'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안신당은 "한마디로 헛소리"라고 강하게 받아쳤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대안신당이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이른바 '4+1 협의체'의 선거법 협상 관련 발언을 두고 "헛소리"라고 비난했다.

심 원내대표가 19일 선거법 협상을 하고 있는 이른바 '4+1 협의체'를 향해 강도 높은 비난 공세를 퍼붓자 이렇게 받아친 것이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안팎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와 선거법 및 공수처법 저지 규탄대회에서 '4+1'을 좌파연합 신5적으로 빗대 '심정손박+문'이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심정손박+문'은 심상정 정의당 대표, 정동영 평화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그리고 문희상 국회의장을 두고 한 말이다.

심 원내대표는 야4당이 주장하는 석패율제에 대해 "중진들 살려내기 위한 보험 상품이다. 지역구, 비례대표 동시에 등록해서 어떤 경우에도 떨어지지 않고 종신 국회의원 해먹겠다는 것"이라며 "이 잘못된 제도 막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야4당과 '심정손박'의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심 원내대표는 만일 민주당과 좌파연합세력 '심정손박(심상정·정동영·손학규·박지원)'이 연동형 선거제를 밀어붙인다면 한국당은 '비례한국당'을 만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안신당이 "한마디로 헛소리"라고 받아쳤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국회를 걷어차고 나가 찬바람을 맞고 다니는 곤궁한 처지인 것은 이해하지만 막말로 국민 지지를 얻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편법으로 '비례한국당'을 창당한다고 하나 선거를 희화화시키는 민심왜곡으로 국민들을 외면하게 만들고 폭망해 결국 자해행위로 끝날 확률이 높다"며 "한마디로 헛소리"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4+1은 지금도 자유한국당을 기다리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해야할 일은 정상적으로 국회에 복귀해 지금 진행되고 있는 모든 논의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